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확보

익산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저널25방송 오경균 전북취재본부장] 익산시가 운영하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가‘2022년 학교 밖 청소년지원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220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국가사업을 평가해 익산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시는 2020년도에‘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상공회의소 5층에 장소를 이전해 학교밖 청소년 전용공간을 확보하고 검정고시 대비반실, 컴퓨터실, 활동실, 상담실 등을 마련했다.

또한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립의 기회를 갖도록 한국사 자격증반, 자기계발 프로그램과 검정고시 대비반, 멘토링활동 등 교육의 기회를 확대했다.

2019년도부터 현재까지 시 자체 사업으로 약 96명의 학교 밖 청소년들의 자립을 위한 국가, 민간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청년 재능 기부동아리 엑시움과 협력해 검정고시 멘토 사업으로 4년간 314명의 검정고시 합격자를 배출했다.

지난해는 학교 밖 청소년의 교육, 자립, 문화생활, 급식 등의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지원 기반을 조성했다.

지역사회의 다양한 기관의 자원을 발굴하여 긴급상담, 골프, 승마, 검도, 장학금, 직업체험과 인턴쉽 과정, 건강검진, 생활지원 등을 통해 2017년부터 현재까지 5만3천511건의 지원서비스를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제공해 최우수기관으로 거듭났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앞으로도 학교 밖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과 지역사회에서 자신의 꿈을 펼쳐 나갈 수 있는 든든한 익산시로 만들어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